군대에서 몸소 느낀 공병대의 위대함

본인은 전방사단 수색대대 출신임.

대대에서 우리 중대는 상시 작전 뛰던 다른 중대 빈자리에 투입되거나 검열 받는 중대였음.

다들 알거임. 군생활의 빡셈도= 대기<<<작전<작업<<훈련<<검열 순서임.

검열 시작되면 막 별빛이 내린다… 샤랄랄라 라랄ㄹ라ㅏ라ㅏ라….

덕분에 GP근무부터 차단작전, VIP경호, 1,2단계 수색매복 등등 다 해봄.

총도 엄청 쏴봄. AK47부터 K-6까지… 일반 소대화기는 펜저랑 박격포 빼고 다 쏴봄.

그래서 나름대로 군생활에 대한 자부심이 쩔었었는데

공병대를 만난 후로 난 겸손해졌음…

무지 습하고 무지 더운 여름이었음.

비가 미친듯이 내려서 GP를 둘러싼 철망 아래에 물골 생기고 방벽 무너지고 난리였음.

다른건 우리가 다 작업 하겠는데 전방 방호벽이 무려 30m 전체가 다 무너짐.

왜 전방 방호벽이 30m나 있냐면, 그 GP가 외철책이랑 내철책 사이가 너무 멀어서(GP 안쪽 전체크기의 두세배 됨)

아침에 내철책 안쪽을 순찰할 때 보호하기 위해서 제3의 벽을 세운거임.

그런데 그정도 길이를 한낱 전투병인 수색병이 중대원 백명이 다 올라온들 만들 수가 없잖슴?

그래서 소대장님이 중대장님과 대대장님께 보고했더니

대대장님이 사단장님께 보고하고, 사단장님이 공병대랑 같이 가겠다고 친히 통신병에게 연락해주심.

우리는 눈에 불을 켜고 보수해야 할 곳을 찾기 시작함.

나중에 발견되면 우리가 다 해야 되는거임.

난 그때 일병 꺾였었음.

필사적으로 찾았지…

과장 안하고 한 삼십군데 찾은 듯. K-4진지 무너진것부터 내무실 침상 꺼진거에 물 새는 화장실까지…

공병대랑 사단장님은 비가 그치자마자 옴.

우리는 총이랑 수류탄 들고 경호하러 나갔는데 무슨 전쟁 난 줄 알았음.

얼마나 닦았는지 태양처럼 빛나는 레토나를 앞세우고 육공 10대에 뭘 한가득 싣고 오는거임.

근데 더 웃긴건 공병은 육공 한대에 타고 온 스무명 정도가 다였음.

난 한 며칠 머물며 작업하고 가겠구나 하고 생각했음…

그들은 오자마자 작업을 시작함.

보기에도 말년같은 병장아저씨 둘은 GP장이랑 같이 우리가 아까 찾은 보수할 곳들을 돌아다니고

짬밥 딸리는 불쌍한 공병들이 밖으로 나가서 전방 방호벽을 쌓기 시작하는데…

난 그들을 경호하면서 다 봤다. 과정이 이랬음…

처음엔 육공을 타고 천천히 이동하면서 사람 키보다 긴 듯한 말뚝을 땅에 일렬로 박기 시작함.

30m를 그대로 박으면서 그 뒤로 육공들이 줄줄이 지나가며 타이어를 쏙쏙 끼움.

마치 어린애들 링 던져 끼우기 놀이 하듯 쏙쏙 끼우는데 순식간에 타이어로 된 방호벽이 완성됨.

그리고는 무슨 철그물 같은걸로 타이어 벽을 감쌈.

여기까지 한시간쯤 걸림.

그러더니 육공 위에서 다섯명씩 한조 되서 시멘트를 섞음.

세대가 또 일렬로 지나가며 깔대기 같은걸 꽂고 타이어 안에 시멘트를 퍼 넣음.

이게 별거 아닌 것 같지만 거의 2시간 반이 걸림.

부소대장은 감격하고 있고 사단장님은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고… 공병애들은 표정이 비장함. 안쉼. 절대 안쉼.

다 끝나니까 GP안에서 자잘한거 보수하던 말년 병장 둘이 와서는

타이어 방호벽에 등짐지고 뿌리는 거대한 스프레이 같은걸로 국방무늬를 그리는데…

타이어가 검다보니 갈색, 국방색 둘로만 다 그림.

이후 그 위에 위장막을 걸쳐놓고 작업 종료.

총 다섯시간 반쯤 걸림.

우리는 그들을 고깃국에 고기반찬으로 융숭히 대접한 뒤 보내드리고

그저 위장막 끄트머리를 땅 속에 파뭍기만 했다…

같이 저녁식사를 하는데 사단장님이 자랑스럽게 말씀하시더라.

“공병대대 병사들 대단하지 않냐?

얘네들이 진짜 군인중에 군인인 것 같어~

엘리트중에 엘리트 일류중에 일류 공병이여~

내가 일년 내내 데리고 다니면서 작업 시키는데 싫다는 말도 안해.”

내가 일년 내내 데리고 다니면서 작업 시키는데 싫다는 말도 안해.”

내가 일년 내내 데리고 다니면서 작업 시키는데 싫다는 말도 안해.”

내가 일년 내내 데리고 다니면서 작업 시키는데 싫다는 말도 안해.”

…”

난 그 뒤로 그 누구 앞에서도 군생활이 빡세다는 이야기는 안 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