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창 모임에서 얄미운 동창 한 방 먹인 썰

중학교 동창회(?)… 사람이 9명정도니까 동창 모임이 맞겠네요… 정말 오랜만에 동창 모임을 가졌습니다. 졸업이후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첨보는 친구도 만나고 간간히 소식만 간접적으로 들었던 친구도 만나고 참 좋았습니다. 근데 9명중에 한명이 학창 시절부터 별로 좋아라 하지 않았던 A라는 녀석도 포함 되어 있었습니다. 제가 인생에 좌우명이 모난거 없이 둥글게 둥글게 살자입니다… 특별히 싫어하는 사람 없이 살자 뭐 이런 생각으로 40년 가까이를 살고 있는데…. 제 인생을 통틀어 다섯 손가락 안에 들어갈 정도로 정이 안가는 케릭터의 친구입니다.

어떤 케릭터냐면… 그 친구는 학창시절 집이 좀 살았던 친구인데… 돈 없는 누군가들 엄청 무시하고… 그걸 약점 잡아 놀리고… 그 밖에도 많은 악행들이 있었으나 다 쓰긴 뭐하고 아무튼 기본적인 인성이 많이 결여되어 있는 그런 부류의 인간이었습니다.

졸업하고 나서 A에 대해서 들었던 마지막 소식이 결혼해서 외국으로 나갔다가 정도가 전부였습니다. 뭐 제 인생에 그리 중요하지 않은 인간이었는데… 이번에 이혼하고 귀국했다고 이번 모임에 나오게 되었네요. 근데 지 버릇 개 못준다고… 각자의 인생 얘기들을 듣는데… 자기 인생만이 정답인 듯… 남의 인생은 폄하하고 자기의 이혼조차 정당화 하며… 남을 자꾸 깎아 내리는 언행이 계속되더라고요… 그리고 아직도 아버지 밑에서 빌붙어 먹고 있는 걸 자랑인 듯 떠들어 대고 있던 중 한 친구가 먼저 가봐야 된다고 일어났습니다.

A넘의 자랑질 더 듣기 싫었던 몇 명의 친구들은 담배도 필겸 배웅 나왔습니다. 근데 먼저 가는 친구가 아반x를 타고 왔는데… 그 친구 가고 나서 얄미운 A의 자동차 부심이 시작되었습니다. A는 현재 벤x e-class 탄다고… “같은 e-class지만 디젤과 휘발류는 하늘과 땅차이다..” 다른 친구들 한테도 “넌 뭐 타냐…?” “넌 뭐 타냐…?” 물으며 국산차는 뭐 이래서 안돼 저래서 안돼…. 뭐 이런 본인 기호가 정답은 듯 듣기 싫은 소리만 늘어 놓더라고요. 저한테도 당연히 물었고… 저는 “그냥 suv 타”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랬더니 그 친구가 suv보단 세단이지… 뭐 이런 얘기들 또 늘어 놓네요… 휴 어짜피 다시 안 볼 넘이니까… 그냥 웃어 넘겼습니다.

참고로 저는 좋은 차 탑니다(레인지로X 스포X). A넘이 타는 것 보다 두배 정도는 더 비쌀겁니다. 남들보다 조금 이르게 부동산 관련 일을 시작했고 12년 넘게 부동산 관련 일하면서 제 사업장과 작은 법인 회사의 고문이사직 맡고 있습니다. 작년 초에 아파트 대출금 다 갚고 연말에 나한테 선물해주자라는 생각에 조금 무리해서 좋은 차로 바꿨습니다.(와이프 허락 받는데 한달 넘게 걸린 건 안 비밀.!~ㅋ) 전 자동차는 모X비 였습니다. 동창친구 중 한명도 저 아직 모하비 타는 줄 알고 있었을 겁니다.

차 첨사고 정말 좋았지만 동네방네 자랑할 정도로 절대 차부심은 없어요… 그냥 SUV가 좋아서 조금 더 큰거 큰거 찾다보니 사게 된 차입니다. 그리고 제가 어설프게 돈 자랑하면 나중에 꼭 아쉬운 소리로 돌아온 다는 걸 많이 경험했기 때문에 어디 가서도 수입에 대한 자랑은 절대 안합니다. 못 받은 돈 많아요. ㅠㅠ 그

그렇게 1차는 마무리하고 2차 장소로 옯기려고 나왔습니다.. 비가 오더군요… 그래서 차에 있던 우산을 꺼내왔습니다. 그 때 A넘 포함 친구들이 제 차를 봤습니다. 다른 친구들이 “우와!~ 저거 겁나 비싼거 아냐..?” 그래서 제가 “E클래스보단 비싸!!~~~” A가 벙찐 표정으로 저를 바라보더군요…

저 진짜 차 부심 별로 없는데.. 그때 만큼은 엄청 통쾌했습니다. 2차 장소로 옮겨서는 A는 거의 찍소리 못하고 제 살아온 얘기와 사업 얘기로 시간 가는 줄 몰랐네요…

실제로는 굉장한 사이다였는데 글로 쓰니 분위기가 다 전달이 안되네요….